1. 사진으로보는상담소
  2. 언론으로보는상담소
  3. 언론으로보는이주민
  4. 정책자료
  5. 칼럼모음
  6. 10주년역사
  7. 동영상게시판
  8. 자료실

최근 네팔 출신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례가 잇따르자 대책 필요

 

지난 6일 충주에서 자동차부품회사에 일하던 네팔 청년이 '고용허가제 안에서 사업장 변경불가 등을 비관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뉴스프리존 19일자 보도, 충주 네팔 청년 죽음 낯선 한국땅서 끝내,. 코리아드림은 없었다.] 이 네팔 청년은 유서에 "우리는 더 이상 한국의 고용허가제도가 외국인노동자들을 구속하는 제도가 아니기를 바란다"는 말을 남겼다.

 

우리나라에 이주노동자들이 들어오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후반부터다.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을 연달아 개최하며 경제 호황의 열매를 맛보던 때, 국내 중소기업들은 3D업종 기피현상으로 인해 극심한 인력난에 시달렸다. 당시에는 단순기능직종에 외국인 취업이 허용되지 않았지만 중소기업들은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력에 눈을 돌리게 됐다. 이때부터 외국인 노동자가 국내 중소기업에 불법적으로 취업하는 사례가 적발되기 시작했다.

      

불법체류 양산한 산업연수생제도, 이제는 고용허가제로

 

1990년대에 이르러 중소기업들은 안정적인 인력 수급을 위해 외국인 노동자들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정부는 외국인 노동자를 연수생의 신분으로 국내 기업에 들여올 수 있는 길을 열었다. 1991년에 해외투자업체 연수제도가 시행됐고 여기에 연수생을 고용할 수 있는 업체의 범위를 확대해 1993년 외국인 산업기술연수제도(이하 산업연수제)가 실시됐다. 산업연수제는 외국인 노동자가 산업연수생의 신분으로 한국의 업체에서 일하며 중소기업은 인력난을 해소하고 연수생에게는 기술 습득의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연수생은 2년 동안 업체에서 일할 수 있도록 허용됐다. 산업연수제 시행 이후 1994년부터 중국, 말레이시아 등 10여 개국으로부터 외국인 노동자들이 한국 땅을 밟기 시작해, 오늘날 우리 사회의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는 이주노동자들을 형성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산업연수제는 애초에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것이 근본 목적이었을 뿐 이주노동자들에게 기술을 가르쳐 주기 위함이 아니었다. 산업연수제의 문제는 바로 이 지점에서 시작됐다. 이주노동자를 노무에 종사하게 하면서도 노동자 신분이 아닌 연수생신분으로 활용했던 산업연수제는 이들의 노동조건을 열악하게 만들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 많은 노동자들이 임금체불, 장시간 근로 등을 견디지 못하고 사업장을 이탈해 불법체류자의 길을 택했다.

 

20047월부터 시행된 고용허가제에서는 이주노동자들의 노동자로서의 신분을 보장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 이주노동자들이 취업할 수 있는 사업장과 기간을 제한하되 내국인 노동자와 동등한 노동조건을 보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고용허가제에 따라 이주노동자들은 더 이상 연수생이 아닌 노동자로서 인정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존의 산업연수제는 고용허가제와 병행해서 시행되다가 200711일부터 고용허가제에 통합됐다.

     

이주노동자와 한국인, ‘인권은 어디를 향해야 하는가

 

그러나 고용허가제가 시행된 후에도 이주노동자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05년에 설립된 이주노동자노동조합은 핵심 간부들이 강제출국을 당하는 등의 위기 속에서도 집회와 농성 등을 이어가고 있다. 신변의 위협을 무릅쓰고 미약한 목소리나마 내고 있는 그들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무엇일까.

 

한편에서는 이주노동자들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이주노동자들이 저렴한 인건비를 무기로 국내 서민들의 일자리를 잠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최근 수도권의 건설현장에서 일용직 노동자들이 낯선 언어로 대화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는 현상은 이런 주장을 더욱 신빙성 있게 한다. 이주노동자들이 우리나라에서 강도, 살인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는 뉴스를 접했을 때 내국인들이 느끼는 공포심도 간과할 수 없다. 이주노동자들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과연 얼마나 합리적일까.

 

에서는 위와 같은 질문들의 답을 찾아보았다. 수십일 째 농성중인 이주노동자들을 만나보고,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의 단속추방을 촉구하는 이들의 집회현장도 찾았다. 이주노동자들과 곳곳에서 마주쳐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도 들어봤다. 이주노동자들을 바라보며 인권법치’, ‘인류애민족주의사이에서 갈팡질팡하시는 분들은 한번 읽어보길 바란다.  

 

최근 사례, 네팔 이주노동자 죽음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 해야

 

이들은 "지난 86일 충주지역 모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네팔인 청년이 고용허가제 하에서 사업장 변경 불가 등을 비관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틑날인 지난 7일에는 홍성지역 한 축산농장에서 일하던 네팔인 청년이 역시 비슷한 괴로움을 동료들에게 털어놓은 후 죽음을 택했다"고 지적했다.


22030_24981_75.jpg

 

주한네팔대사관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자살을 택한 네팔인 이주노동자는 20159, 20167, 20175명 등 21명으로, '자살'이 사망원인 중 가장 많았다.

 

이주민들의 자살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네팔 출신 이주민 사망 원인의 1순위는 자살이었다. 경남이주민센터는 기자회견을 열기 하루 전날 주한네팔대사관으로부터 받은 '주한 네팔인 사망 통계 자료'를 공개했다.

 

2007년부터 올해 8월까지 사망자는 130(125, 5)이고, 원인을 보면 자살 36, 산재 21, 교통사고 10, 기타 사고 3, 질병 19, 살인 2, 상해 1명이고 원인불명이 38명이다. 자살은 20071, 20102, 20112, 20125, 20133, 20142, 20159, 20167, 2017(8월까지) 5명이다. 최근 3년 사이 부쩍 늘어났다.

 

그리고 경남이주민센터가 근로복지공단에서 받은 '이주노동자 산업재해 사망통계'(2003~20178)를 보면, 사망자 수는 총 1403명이었다. 이중 산재 승인은 134, 불승인은 56, 반려 1명이다.

 

이들 가운데 네팔은 21명 산재사망 중 승인은 21명이고 불승인은 1명이다. 산재 사망자가 가장 많은 출신 국가는 중국으로 371명이다.

 

2007~2016년 사이 이주노동자 산업재해 사망 신고 건수는 총 1088명으로, 연평균 109명이 산업재해로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법무부출입국 외국인정책본부 자료에 의하면, 이 기간 동안 이주노동자 사망자 총계는 5855명으로, 연평균 약 586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프리존, 김현태기자 

기사원문, http://www.newsfreezo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030


 


조회수 :
1357
등록일 :
2017.08.25
11:47:37 (*.221.5.42)
엮인글 :
http://mworker.or.kr/xe/402443/81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4024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82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다문화가족 캠프[경남신문 2018. 08. 07] image 관리자 2018-08-08 14
1181 신문 박해 못 이겨 찾아온 난민…경남지역 올해 5명 인정,08월 01일, 전남일보 관리자 2018-08-01 45
1180 신문 경남 밀양 깻잎농장 사장, 외국인 여성근로자들 상습적 성추행, 성폭행 충격...'노동환경도 열악', 08월 01일, 비즈트리뷴 관리자 2018-08-01 46
1179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이주여성노동자들 "부끄럽고 창피하고 살고 싶지 않아", 08월 01일, 아시아뉴스통신 image 관리자 2018-08-01 35
1178 신문 불법체류자 잡는다고 '무차별 폭행'…법무부 출입국관리소, 외국인 유학생 사실 알고도 5일간 감금? , 08월 01일, 이투데이 image 관리자 2018-08-01 45
1177 신문 법무부 유학생 폭행,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주먹부터?, 08월 01일, 더 리더 image 관리자 2018-08-01 41
1176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폭로 “성적 수치심 느낀 행동 일삼아”, 08월 01일, 전자 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42
1175 신문 '밀양 깻잎농장' 성추행 "살 많이 쪘다며 엉덩이 만져" 살고 싶지 않아, 08월 01일, 아이뉴스 관리자 2018-08-01 35
1174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농장주 만행 어땠나,08월 01일, 일간 투데이 image 관리자 2018-08-01 37
1173 신문 성추행·폭언·폭행·무보수…외국인 노동자 인권 침해 사례 공개,08월01일, 경향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43
1172 신문 "멈추지 않는 외국인 폭력 피해, 인종차별의 민낯", 08월 01일,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33
1171 신문 성추행·상습 폭언과 폭행·무보수…설 곳 없는 외국인 노동자,08월 01일,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15
1170 신문 “가족위해 돈 벌러 한국 왔지 창녀 아니다”…밀양 깻잎농장 이주여성들 ‘눈물의 미투’, 08월 01일,헤럴드경제 image 관리자 2018-08-01 15
1169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깻잎 농장에서 외국인노동자 상대 상습 성희롱·성추행 있었다”, 08월 01일, 국민일보 image 관리자 2018-08-01 14
1168 TV "얼굴만 봐도 불법체류자 안다"…유학생 때려잡은 단속반, 08월 01일, JTBC 관리자 2018-08-01 14
1167 TV 불법체류자 단속반원, 외국인 유학생 무차별 폭행 논란, 08월 01일, YTN image 관리자 2018-08-01 13
1166 TV 영어로 “때리지 말라” 외쳤지만 소용없었다,08월 01일, 한겨례 image 관리자 2018-08-01 14
1165 신문 "불법체류 단속 중 외국인 유학생 무차별 폭행" , 08월 01일, 부산일보 관리자 2018-08-01 15
1164 신문 대학이 외국인 유학생 '여권 압수'?..."인권침해" 반발 ,08월 01일, 평화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14
1163 신문 외국인 노동자 인권 현주소 (상) 실태, 08월 01일, 경남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13
1162 신문 출입국 단속반, 불법 체류자 단속한다며 유학생 집단 폭행·불법 감금, 08월 01일, 매일경제 image 관리자 2018-08-01 17
1161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외국인 인권 침해 사례 공개, 08월 01일, 경남매일 image 관리자 2018-08-01 13
1160 신문 "창녀처럼 대하지 마라"…밀양 깻잎농장 성추행 폭로,08월 01일, 노컷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14
1159 TV 불법 체류자 단속한다더니…대낮 유학생 집단 폭행, 08월 01일, KBS 관리자 2018-08-01 15
1158 TV 창원출입국사무소 '우즈벡 유학생 폭행 단속' 물의 ,8월1일,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8-08-01 16
1157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캄보디아 음식 나누기 15일, 오마이뉴스, 7월15일 image 관리자 2018-07-18 54
1156 신문 이주민들이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만나 쏟아낸 정책들은?, 18년6월6일 오마이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8-06-10 222
1155 신문 "인종차별·혐오 예방 조례 제정" 이주민들 '5대 공약'채택 요구 ,경남도민일보,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관리자 2018-06-04 210
1154 신문 [사설]경남이주민센터 20주년을 축하하며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5월3일 관리자 2018-06-04 206
1153 신문 경남 이주민들 "지방선거 5대 복지공약 제안" 2018년 5월31일, 노컷뉴스 image 관리자 2018-06-04 212
1152 신문 “외국인노동자 고용허가제 독소조항 제거해야”, 2018-05-02 도영진 기자 경남신문 imagefile 관리자 2018-05-02 335
1151 신문 '지역 이주민 권익향상 산실'…경남이주민센터 창립 20주년, 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2018/05/01 imagefile 관리자 2018-05-02 312
1150 신문 20년간 인권 사각지대 이주민 품은 '둥지' ,우귀화 기자,2018-05-02, 경남도민일보 imagefile 관리자 2018-05-02 306
1149 신문 "이주민 유입 30년, 이주인권 현주소는?" 18.05.01 ,윤성효(cjnews)기자, 오마이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8-05-02 290
1148 신문 경남변호사회, 재경남베트남교민회 지원 협약,2018-03-05 08:41 노컷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8-03-09 578
1147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윤진구 이사장 취임 2018.2.28 기사 imagefile 관리자 2018-03-02 585
1146 신문 내 고향은 부룬디, 내 이름은 김창원 … 애국가 2절도 불러요 2018. 3.1 중앙일보기사 관리자 2018-03-02 551
1145 신문 다문화소년소녀합창단 '모두', 18일 창원 공연 11월16일,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11-25 881
1144 신문 "지역민 적극적인 참여 전국 축제 발돋움 열쇠"11월3일,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7-11-25 750
1143 신문 22만명 찾은 다문화 축제 맘프.."통합과 소통에 기여" 11월2일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11-25 850
1142 신문 '이주민 사회통합·개발·국제협력' 세미나 열려 image 관리자 2017-10-15 1277
1141 신문 창원시, 2017 맘프·케이 팝 월드페스티벌 총 점검[2017. 9. 20 중도일보] image 관리자 2017-09-23 1497
1140 신문 이주민들과 함께하는 다문화축제, 2017 맘프[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ICH뉴스] image 관리자 2017-09-23 1543
1139 신문 내달 1일 '2017 맘프' 백미 다문화퍼레이드…팝스타 공연도[2017. 9. 22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7-09-23 1402
1138 신문 한가위 앞두고… 국내 최대 이주민축제 ‘맘프’ 열린다[2017. 9. 19 동아일보] image 관리자 2017-09-23 1349
1137 신문 "내가 최고 다문화 가수"…이주민 가요제 30일 개최[2017. 9. 19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7-09-20 1437
1136 신문 22만명 모여 국내 최대 다문화축제 '맘프' 벌인다[2017. 9. 19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09-19 1330
1135 신문 예술로 보는 다문화와 공존…'아트 인 맘프' 전시회[2017. 9. 17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9 1221
1134 TV 2017년 다문화여름캠프' 나는 신한국인이다3회 / 다문화 TV 관리자 2017-09-16 1138
1133 신문 케이팝 스타와 외국인 노동자가 함께 즐기는 '한류 한마당'[2017. 09.15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6 1315
1132 신문 방글라데시 국립예술단 창원 온다..'맘프' 개막 공연[2017. 09. 12,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2 1257
1131 신문 우리나라 최대 다문화축제 '2017 맘프' 29일 창원서 개막[2017. 09. 10,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2 1284
» 신문 [기획] 이주노동자의 죽음으로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 필요[2017. 08. 24 뉴스프리존] imagefile 관리자 2017-08-25 1357
1129 신문 "이주노동자 자살…고용허가제 전면 재검토해야" [2017. 08. 24 경남도민일보]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531
1128 신문 "이주노동자 죽음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해야"[2017. 08. 24 노컷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398
1127 신문 "이주노동자 자살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해야"[2017. 08. 23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338
1126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더이상 죽이지 마라…고용허가제 전면 재검토하라”[2017. 08. 23 경향신문]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375
1125 신문 "이주노동자 자살 급증"... 무엇이 문제인가? [2017. 08. 23 오마이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249
1124 신문 이주민가요제 2차 예선, 20일 오후 MBC경남홀 [2017. 08. 18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08-21 1397
1123 신문 대한민국 이주민 가요제 최종 예선 열려…10개팀 선발 [2017. 08. 20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1 1333
1122 신문 '2017 대한민국 이주민 가요제' 최종예선 개최[2017. 08. 18 코리아플러스] 관리자 2017-08-20 1329
1121 신문 국내이주민과 함께하는 2017 다문화 참여한마당 맘프 MAMF [2017. 08. 07 코리아플러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0 1330
1120 신문 대한법률구조공단, 사보 '사람 그리고 법' 2017년 여름호에 실린 경남이주민센터 imagefile 관리자 2017-08-15 1316
1119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다문화 여름캠프 [2017. 07. 31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7-08-10 1277
1118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다문화 역사기행 여름캠프 실시 [2017. 07. 28 노컷뉴스] 관리자 2017-08-10 1284
1117 TV 2017년도 다문화 역사기행 여름캠프 (MBC경남) 관리자 2017-08-10 1319
1116 TV MBC 경남, 뉴스데스크에 소개된, 전국 최대 다문화축제 '맘프' 관리자 2017-07-27 1425
1115 신문 이주민들과 함께하는 자국 음식잔치, 인도네시아 SURYA 신문 기사화 imagefile 관리자 2017-07-18 1536
1114 신문 전국 최대 다문화축제 '맘프'..올해 주빈국은 방글라데시 imagefile 관리자 2017-07-11 1579
1113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네팔 노동자 폭행` 진정 기각한 인권위 규탄 [2017. 07. 06 창원일보] 관리자 2017-07-07 1627
1112 신문 "인권위, 피해자 조사도 없이 기각이라니" [2017. 07. 07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7-07-07 1443
1111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이주노동자 인권침해 진정 기각 '반박' [2017. 07. 06 노컷뉴스] 관리자 2017-07-06 1483
1110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네팔 노동자 폭행' 진정 기각한 인권위 규탄 [2017. 07. 06 뉴스줌,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7-06 1618
1109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통영 이주노동자 진정 사건 '기각' 관련 입장 밝혀 [2017. 07. 05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07-06 1583
1108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자국음식잔치-필리핀' 24일, 17. 6. 22 오마이뉴스 관리자 2017-06-27 1643
1107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그리운 집밥' 이주민음식잔치 17.6.24 노컷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597
1106 신문 음식 나누며 그리움 달래요 17. 6.26 경남도민일보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590
1105 신문 재야 법조인 첫 대법관 기대감 17. 5. 29 경남도민일보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578
1104 신문 경남도교육청, 중도입국자녀 공교육 진입 지원, 17. 4. 14, 경남일보 관리자 2017-06-27 1617
1103 신문 경남도교육청, 중도입국 자녀 공교육 진입 '앞장' , 17, 4, 13 뉴시스 관리자 2017-06-27 1592
1102 신문 대선 앞두고 대권주자 지지선언 `쓰나미` 17.4.27 창원일보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577
1101 신문 경남 곳곳서 '문재인 후보 지지' 대열 합류 17,4,27, mbn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459
1100 신문 이주민들, 문재인 지지 선언... '인종차별금지법' 등 요구, 17.4.27.오마이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557
1099 신문 경남 이주민 유권자·영양사 "문재인 지지", 노컷뉴스 , 17.4.27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628
1098 신문 경남 이주민 유권자 140여명 "다문화공생 위해 文지지, 뉴스1,4월27일기사 imagefile 관리자 2017-06-27 1509
1097 TV (인물포커스)-이철승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소장 관리자 2017-06-23 1733
1096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인종차별금지법 즉각 제정하라" , 노컷뉴스, 5월01일 imagefile 관리자 2017-06-16 1723
1095 신문 '세 번째 대법관 추천' 강재현 변호사는 누구? , 오마이 뉴스, 5월15일 imagefile 관리자 2017-06-16 1804
1094 신문 경남 중도입국청소년 123명, 도교육청 상담 등 지원키로, 4월17일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7-06-16 1807
1093 신문 이주노동자들, 노동절 맞아 '인종차별금지법' 요구,4월30일 오마이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6-16 1638
1092 신문 이주노동자 “고용주, 업체변경 때 수백만원 요구…고용허가제 독소조항 철폐하라” (경향신문 3월8일) 관리자 2017-03-10 2605
1091 신문 [경남] “고용허가제 독소조항 즉각 철폐하라” (천지일보,3월8일) 관리자 2017-03-10 2378
1090 신문 악덕업주에 돈 줘야 업체 옮길 수 있는 외국인노동자들 (연합뉴스3월8일) 관리자 2017-03-10 2376
1089 신문 경남복지센터 “외국인 노동자 독소조항 개정” (경남매일,3월8일) 관리자 2017-03-10 2468
1088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등 3개 단체 회견 “고용허가제 반인권조항 철폐하라”(경남일보,3월9일) 관리자 2017-03-10 2383
1087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고용허가제 독소조항 철폐 요구 (경남일보,3월8일) 관리자 2017-03-10 2285
1086 신문 “외국인고용업체 이직 막고 금품요구 빈발” (동아일보3월8일) image 관리자 2017-03-10 2157
1085 신문 “이직 허락해달라고 했다가 사장님한테 맞았습니다” 한겨레 3월8일 image 관리자 2017-03-10 2157
1084 TV 고용허가제 허점, 이주노동차 또 착취 (부산경남대표방송KNN 3월8일) 관리자 2017-03-10 2400
1083 TV MBC경남 뉴스데스크 2017 03 08 이직 위해 돈 뜯기는 외국인근로자 관리자 2017-03-10 2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