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으로보는상담소
  2. 언론으로보는상담소
  3. 언론으로보는이주민
  4. 정책자료
  5. 칼럼모음
  6. 10주년역사
  7. 동영상게시판
  8. 자료실

이주민과 함께하는 다문화 축제 2017 MAMF(이하 맘프)가 내국인과 이주민을 통합하는 긍정적 효과를 입증했다. 지역 대표 축제를 넘어 전국적인 축제가 되려면 지역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일 오후 2시 창원시 의창구 팔룡동 경남이주민사회센터 5층 강당에서 올해 맘프 평가 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보고회는 축제 평가·방문객 조사 보고서 발표와 함께 축제 참가자·관련 기관 관계자 소감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평가·조사는 축제 기간인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사흘간 축제 현장인 용지문화공원에서 진행됐다. 내국인 응답은 443부, 외국인 응답은 155부다. 전반적인 만족도는 높게 나타났다. 내국인 응답자 70.5%, 외국인 응답자 80%가 축제에 만족한다는 긍정적 답변을 내놨다. 다음 축제에도 참여하겠다는 긍정적 답변은 내국인 응답자 78.4%, 외국인 응답자 85.2%로 확인됐다.


눈에 띄는 부분은 사회·문화적 영향 분석 결과다. 내국인 응답자 57.1%가 지역 사회·문화 환경 개선에 축제가 긍정적 역할을 한다고 답했다. '지역 사회의 건전한 풍토 조성과 시민 단합에 도움이 된다'는 긍정적 답변은 79.9%를 기록했다. 내국인 응답자 86.3%는 축제가 '이주민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 분위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

다만, 타지역 거주자 방문이 적다는 점은 전국 단위 축제를 지향하는 맘프의 숙제로 남았다. 축제 방문객 대상으로 지역별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경남 거주자가 94.4%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 거주자는 5.6%에 그쳤다.

한국인·지역민 참여를 높일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주민 중심 축제로 자리매김했으나, 이주민 문화축제라는 정체성이 오히려 지역민 참여를 막는 '벽'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은 "다문화 아닌 '담'문화가 되지 않으려면 한국인도 함께 참여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박무진 창원시 노사협력담당은 "이주민 노동자가 일하는 기업체 CEO가 축제에 참여해서 서로 이해하는 자리로 꾸미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사 결과를 분석한 선종갑 경남대 관광학부 교수는 △경남 대표 축제로 육성 △브랜드화 △국가별 교민단체 주도형으로 확대 발전 △경제성 추구로 자생력 확보·지역경제 활성화 △다문화 사회 수용 선구자적 역할 확산 △경남 주요 관광지와 연계 발전 △지원 강화 등을 제안했다. 선 교수는 "축제 정체성은 모두의 축제가 돼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지역민 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올해 맘프 방문객은 총 22만 4780명(축제추진위 집계)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방문객은 14만 6107명(65%), 외국인 방문객은 3만 8673명(35%)이다. 지난해는 15만 명가량을 기록한 바 있다.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예상되는 방문객 소비 지출액은 약 105억 2900만 원이다. 지난해 89억 9900만 원에서 15억 3000만 원 증가한 수치다. 


http://m.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51389&sc_code=&page=&total=#06wC

분류 :
신문
조회수 :
935
등록일 :
2017.11.25
14:52:59 (*.221.5.42)
엮인글 :
http://mworker.or.kr/xe/407830/ff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40783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46 신문 내 고향은 부룬디, 내 이름은 김창원 … 애국가 2절도 불러요 2018. 3.1 중앙일보기사 관리자 2018-03-02 752
1145 신문 다문화소년소녀합창단 '모두', 18일 창원 공연 11월16일,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11-25 1084
» 신문 "지역민 적극적인 참여 전국 축제 발돋움 열쇠"11월3일,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7-11-25 935
1143 신문 22만명 찾은 다문화 축제 맘프.."통합과 소통에 기여" 11월2일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11-25 1013
1142 신문 '이주민 사회통합·개발·국제협력' 세미나 열려 image 관리자 2017-10-15 1512
1141 신문 창원시, 2017 맘프·케이 팝 월드페스티벌 총 점검[2017. 9. 20 중도일보] image 관리자 2017-09-23 1736
1140 신문 이주민들과 함께하는 다문화축제, 2017 맘프[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ICH뉴스] image 관리자 2017-09-23 1842
1139 신문 내달 1일 '2017 맘프' 백미 다문화퍼레이드…팝스타 공연도[2017. 9. 22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7-09-23 1609
1138 신문 한가위 앞두고… 국내 최대 이주민축제 ‘맘프’ 열린다[2017. 9. 19 동아일보] image 관리자 2017-09-23 1544
1137 신문 "내가 최고 다문화 가수"…이주민 가요제 30일 개최[2017. 9. 19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7-09-20 1630
1136 신문 22만명 모여 국내 최대 다문화축제 '맘프' 벌인다[2017. 9. 19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09-19 1566
1135 신문 예술로 보는 다문화와 공존…'아트 인 맘프' 전시회[2017. 9. 17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9 1436
1134 TV 2017년 다문화여름캠프' 나는 신한국인이다3회 / 다문화 TV 관리자 2017-09-16 1339
1133 신문 케이팝 스타와 외국인 노동자가 함께 즐기는 '한류 한마당'[2017. 09.15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6 1530
1132 신문 방글라데시 국립예술단 창원 온다..'맘프' 개막 공연[2017. 09. 12,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2 1444
1131 신문 우리나라 최대 다문화축제 '2017 맘프' 29일 창원서 개막[2017. 09. 10,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9-12 1502
1130 신문 [기획] 이주노동자의 죽음으로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 필요[2017. 08. 24 뉴스프리존] imagefile 관리자 2017-08-25 1551
1129 신문 "이주노동자 자살…고용허가제 전면 재검토해야" [2017. 08. 24 경남도민일보]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754
1128 신문 "이주노동자 죽음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해야"[2017. 08. 24 노컷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596
1127 신문 "이주노동자 자살 내모는 고용허가제 재검토해야"[2017. 08. 23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541
1126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더이상 죽이지 마라…고용허가제 전면 재검토하라”[2017. 08. 23 경향신문]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577
1125 신문 "이주노동자 자살 급증"... 무엇이 문제인가? [2017. 08. 23 오마이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4 1463
1124 신문 이주민가요제 2차 예선, 20일 오후 MBC경남홀 [2017. 08. 18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7-08-21 1603
1123 신문 대한민국 이주민 가요제 최종 예선 열려…10개팀 선발 [2017. 08. 20 연합뉴스] imagefile 관리자 2017-08-21 1538
1122 신문 '2017 대한민국 이주민 가요제' 최종예선 개최[2017. 08. 18 코리아플러스] 관리자 2017-08-20 1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