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으로보는상담소
  2. 언론으로보는상담소
  3. 언론으로보는이주민
  4. 정책자료
  5. 칼럼모음
  6. 10주년역사
  7. 동영상게시판
  8. 자료실
[이슈진단]경남 속 난민 문제는
신청자 늘었지만 도내 5명 인정…"지자체 준비 필요"



1. ㄱ(40) 씨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한국으로 온 지 15년이 됐다. 종족 갈등에서 번진 내전으로 부모를 잃었던 그는 한국에서 난민 신청을 했다. 어렵사리 난민 인정자로 지내다가, 지난 2010년 귀화했다. 그는 현재 경남의 한 기업에서 일하고 있다.


#2. 시리아에서 온 ㄴ씨는 내전을 피해 최근 한국으로 와서 경남지역에서 난민 신청을 했다.
ㄱ, ㄴ 씨처럼 자국의 내전, 박해 등을 피해 우리나라를 찾아온 난민이 늘고 있다. 최근에는 제주에 온 예멘인들 영향으로 난민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 전국적으로 난민 숫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경남도 매년 숫자가 늘고 있다.
법무부에 확인한 경남지역에 사는 난민 숫자는 2016년 606명, 2017년 610명, 2018년 6월 771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는 2016년 1만 4904명, 2017년 1만 8645명, 2018년 2만 4230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난민 숫자는 등록외국인 중 난민 인정자에 인도적 체류자, 난민 신청자를 모두 더한 것이다. 인도적 체류자는 난민법에 따라 인종, 종교, 국적, 특정 사회집단의 구성원인 신분이나 정치적 견해를 이유로 박해받을 수 있는 난민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고문 등의 비인도적인 처우나 처벌 등으로 생명, 신체의 자유를 현저히 침해당할 수 있어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체류 허가를 받은 외국인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6월 말을 기준으로 경남지역 난민 인정자는 5명(남성 4명, 여성 1명), 인도적 체류자는 124명(남성 88명, 여성 36명), 난민 신청자는 642명(남성 565명, 여성 77명)으로 나타났다. 경남지역 난민 숫자는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 중 8번째로 많다. 경기도에 난민 인정자, 인도적 체류자, 난민 신청자가 많이 살고 있다. 난민인정자가 272명, 인도적 체류자가 418명, 난민 신청자는 9002명 등이다.
법무부는 △출입국항에서 난민 인정 신청 △국내 체류 중 난민 인정 신청 등 2가지 형태로 난민 신청을 받고 있다. 출입국항에서 난민인정 신청을 하면, 심사 절차에 회부할 것인지를 신청서 접수 일부터 7일 이내에 결정한다. 7일 이내에 결정하지 못하면 입국을 허가해야 한다.


국내 체류 중 난민인정 신청은 체류 외국인이 출입국·외국인관서의 장에게 난민인정 신청을 하면 면접, 사실 조사 등을 거쳐 1차 심사를 하고, 이의 신청을 제기하면 법무부 난민위원회 심의를 거쳐 법무부가 2차로 심사한다. 난민 심사 1차 소요기간은 8.5개월, 2차 심사 소요기간은 8.9개월가량이다. 우리나라 난민보호율(난민인정률 4.0%+인도적 체류허가율 7.4%)은 11.4%다.


이주노동자, 인권단체들은 박해를 피해서 한국으로 온 난민에 대해 막연한 적대감을 느낄 것이 아니라, 지구촌 이웃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호소한다.
이철승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소장은 "난민도 한국에서 잘 정착해서 이웃으로 살아가고 있다. 막연한 두려움과 사회적 편견으로 난민에 대한 오해가 많다. 한국이 난민보호를 위한 협약을 맺었지만 이조차 이행하지 않는 게 오히려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한지선 마산YMCA 창원시평화인권센터 팀장은 "가짜뉴스와 혐오를 부추기는 글이 시민 판단을 흐리게 했다. 난민 수용에 대해 제주도뿐만 아니라 다른 지방자치단체도 고민이 필요하다. 편견과 차별 없이 난민을 바라볼 수 있는 인권 감수성이 필요하다. 제주도에서 시작된 난민 문제를 이제 우리 지역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ttp://www.jnilbo.com/read.php3?aid=1532998730555675332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분류 :
신문
조회수 :
221
등록일 :
2018.08.01
13:56:12 (*.221.5.42)
엮인글 :
http://mworker.or.kr/xe/420395/8b3/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4203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96 신문 전국 최대 다문화축제 '맘프'서 필리핀 문화 체험하세요 관리자 2018-09-30 91
1195 신문 국내 최대 문화 다양성 축제 '2018 맘프' 내달 5일 개막[ 2018. 09. 30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9-30 88
1194 신문 "다양한 문화와 만나 놀고, 먹고, 즐기자" [2018.09.28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8-09-30 152
1193 신문 창원시 MAMF·K-POP 월드페스티벌 안전관리계획 심의 [2018.09.26 경남도민신문] image 관리자 2018-09-30 84
1192 신문 창원시, MAMF·K-POP월드페스티벌 안전관리계획 회의[2018. 9. 20] image 관리자 2018-09-20 113
1191 신문 우즈벡 대사관이 출입국사무소 유학생 폭행사건 합의종용 [노컷뉴스, 2018. 9. 6] image 관리자 2018-09-06 171
1190 신문 창원출입국사무소, 폭행 피해 유학생과 합의 [경남도민일보, 2018. 9. 6] 관리자 2018-09-06 165
1189 신문 외국인 유학생 체포과정서 폭행 출입국관리소 공무원 5명 입건[2018/08/31, 연합뉴스] 관리자 2018-08-31 184
1188 신문 "창원출입국외국인사무소, 폭행 피해자에 합의 종용" [경남도민일보 2018. 8. 31] image 관리자 2018-08-31 161
1187 신문 "창원출입국외국인사무소, 폭행 피해자에 합의 종용"[2018-08-30, 경남일보] 관리자 2018-08-31 159
1186 신문 유학생 폭행 창원출입국사무소, 해당국 대사관에 합의 종용 의혹[연합뉴스 2018. 08. 30] image 관리자 2018-08-31 154
1185 TV '유학생 폭행' 출입국사무소…대사관 통해 고소 취하 '압력' [JTBC 2018-08-29] 관리자 2018-08-31 144
1184 신문 "이주민 가요제 2차 예선" 26일 MBC경남홀[2018. 8. 23 오마이뉴스] 관리자 2018-08-26 176
1183 신문 '제9회 이주민가요제' 창원서 26일 2차 예선…13개 팀 선발[2018. 8. 25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8-26 165
1182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다문화가족 캠프[경남신문 2018. 08. 07] image 관리자 2018-08-08 236
» 신문 박해 못 이겨 찾아온 난민…경남지역 올해 5명 인정,08월 01일, 전남일보 관리자 2018-08-01 221
1180 신문 경남 밀양 깻잎농장 사장, 외국인 여성근로자들 상습적 성추행, 성폭행 충격...'노동환경도 열악', 08월 01일, 비즈트리뷴 관리자 2018-08-01 223
1179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이주여성노동자들 "부끄럽고 창피하고 살고 싶지 않아", 08월 01일, 아시아뉴스통신 image 관리자 2018-08-01 208
1178 신문 불법체류자 잡는다고 '무차별 폭행'…법무부 출입국관리소, 외국인 유학생 사실 알고도 5일간 감금? , 08월 01일, 이투데이 image 관리자 2018-08-01 238
1177 신문 법무부 유학생 폭행,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주먹부터?, 08월 01일, 더 리더 image 관리자 2018-08-01 205
1176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폭로 “성적 수치심 느낀 행동 일삼아”, 08월 01일, 전자 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229
1175 신문 '밀양 깻잎농장' 성추행 "살 많이 쪘다며 엉덩이 만져" 살고 싶지 않아, 08월 01일, 아이뉴스 관리자 2018-08-01 200
1174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농장주 만행 어땠나,08월 01일, 일간 투데이 image 관리자 2018-08-01 211
1173 신문 성추행·폭언·폭행·무보수…외국인 노동자 인권 침해 사례 공개,08월01일, 경향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219
1172 신문 "멈추지 않는 외국인 폭력 피해, 인종차별의 민낯", 08월 01일,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