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지사항
  2. 뉴스레터
  3. 상담소일정(달력)
  4. 경남이주민한글학교
  5. 상담사례
  6. 자원활동가
  7. Q&A
  8. 방명록
“엄마 죽는데 집에 못가요! 돈 없어요! 돈 안줘요!”

지난 8월 중순, 중국교포 C씨가 상담소를 방문했을 때 울먹이며 한 첫마디였다. 초과체류 신분으로 창녕의 한 소기업에 입사한 그녀는 하루 13시간의 근무 시간도 마다하지 않고 타 남성 근로자들과 함께 기계 앞에서 정해진 식사 시간도 없이 열심히 일을 했다.

그러나 두 번째 월급을 받는 날, 회사는 자금 회전이 안돼서 월급을 3분의 2만 지금 줄 수 있고  나머진 다음 달에 지급한다고 하였으나, 다음 월급 날, C씨가 받은 것은 월급봉투가 아닌 월급 줄 돈이 없으니 조금만 기다리라는 회사의 일방적 통보였다.

보름 후, C씨는 병원에 입원해 계신 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후 출국을 결심하고 회사에 사정 설명을 한 후 지금까지 받지 못한 임금을 수차례 요구하였으나 회사는 한 달 후에나 줄 수 있으니 그때 오라는 말만 되풀이 한다는 것이었다.

우선 사장과 연락하여 임금체불 사실 확인과 함께 지급을 요청하였으나 일방적인 욕설과 고성만이 돌아올 뿐이었다. 몇일 뒤 다시 통화를 하게 되었고 사장은 회사사정 상 총 체불임금 중 절반만 지급이 가능하다고 하였다. 원칙적으로 이런 경우 노동부에 진정하여 문제를 해결하지만 C씨는 하루빨리 중국으로 돌아 가야하는 상황이라 어떻게든 사장을 설득해야 했다. 결국 사장은 초과체류자 고용은 출입국관리법 위반으로 수백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는 사실을 들은 후에야 자기가 지금까지 C씨에게 제공해준 숙식비 30만원을 공제하고 나머지 금액만 지급하겠다 하였다. 이 또한 타협할 수 없는 조건이었으나 C씨의 사정이 워낙 다급하니 일단 전화를 끊고 C씨에게 이 내용을 알렸다. C씨는 지금 선택에 여지가 없으니 그 돈이라도 받고 떠나고 싶다고 했다.

입금 확인을 한 C씨의 고맙다는 전화를 받았을 땐 기쁜 마음보단 그녀가 겪은 심적, 육체적 고통이 목소리에 묻어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웠다.  
조회수 :
14710
추천수 :
460 / 0
등록일 :
2006.09.14
15:22:52 (*.19.7.193)
엮인글 :
http://mworker.or.kr/xe/1571/92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1571

이재현

2009.08.08
15:50:26
(*.177.19.22)

외국인 노동자들이 이런대접을받는다는게 ;; 내가 만약 노동자로서 다른나라에서 저런일이 일어난다면

정말 화가많이났을것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주노동자들의 인권현실과 경남이주민센터 이야기를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관리자 2005-09-08 35780
41 딱하지만 도움을 받을 길 없는 결혼이민 여성 관리자 2009-10-30 16153
40 떼먹힌 귀국보험 / 케빈 관리자 2009-09-13 20219
39 외국인노동자에겐 너무나 힘든 은행 예금액 찾기 / 이소민 관리자 2009-08-25 18313
38 ‘법대로’ 고용지원센터,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4] 관리자 2009-07-13 11905
37 죽은 남편 가족에게 재산도 양보한 착한 그녀 [4] 관리자 2009-06-25 11475
36 농업용 차량에 사고를 당한 이주노동자의 설상가상 겹겹의 눈물 [1] 관리자 2009-06-11 12024
35 “조금만 기다리세요” 라고 말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1] 관리자 2009-05-14 11416
34 이젠, ‘출국만기보험’도 광고를 해야겠습니다. 관리자 2009-04-29 12415
33 "사장님 동의 없이는 한국에 다시 못 와요." - 글/김호영 [1] 관리자 2009-04-23 9957
32 “당신은 한국사람 아냐?” / 글 _최수영 [1] 관리자 2009-04-17 10541
31 어머니의 부고, 바실(BASIL)이 눈물을 흘린 진짜 이유 / 글. 이소민 [1] 관리자 2009-04-17 10432
30 남편의 실종으로 깨진 꿈 [1] 박미란 2006-10-18 17285
29 결혼이민여성의 남편 정간사 2006-09-19 18666
28 양식업 사업장에서 일하다 다친 중국 아저씨 [1] meixiao 2006-09-18 16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