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으로보는상담소
  2. 언론으로보는상담소
  3. 언론으로보는이주민
  4. 정책자료
  5. 칼럼모음
  6. 10주년역사
  7. 동영상게시판
  8. 자료실
  • 올해 10번째로 열린 전국 최대 규모의 다문화 축제 ‘2015 맘프(MAMF)’는 이주민 스스로가 만들고 즐김으로써 지역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관람객들의 휴게공간·주차공간 확보와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과제를 남겼다.

    2015맘프 축제추진위원회와 국민대통합위원회 기획정책분과는 30일 오후 창원시 의창구 팔룡동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5층 대강당에서 제1차 국민통합정책모델 개발 현장평가회의를 열고 사회통합과 소통에 기여한 맘프의 성공요인과 개선점을 평가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축제 평가와 더불어 국민대통합위원회가 통합정책의 한 모델로서 ‘맘프’의 운영을 직접 현장에서 보기 위해 마련됐다.


    설문과 평가보고서를 진행한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 선종갑 교수팀은, 올해 약 20만명이 방문한 맘프를 문화관광축제 공통 평가항목 19개로 만족도를 조사해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결과, 전반적으로 축제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쉽고 편한 행사장 방문(78), 행사내용의 다양성(74), 행사내용의 재미(74), 행사 안내(74) 등의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주차시설 이용 편의성(56), 주변 유명 관광지 방문(62), 휴식 공간(66) 등에서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평가에 이어 진행된 현장사례내용 발표에서는 올해 맘프에 참가한 교민회 대표들이 참석하며 느낀 점을 말했다.

    우즈베키스탄 교민회 박안나(35)씨는 “우리가 스스로 나서서 노력하면 더욱 재밌을 수 있는 축제라 의미가 깊다”며 “특히 이번 축제 때 우리 아이와 같은 반 유치원생들이 우즈벡 노래를 따라 부르며 즐거워할 때 자랑스러웠다”고 밝혔다.

    네팔 교민회 수베디 여거라즈(43)씨는 “축제 6개월 전부터 자발적으로 조직을 만들어 네트워크를 가동한다”며 “우리는 복지대상자처럼 여겨지고, 늘 무언가를 보는 사람이었는데, 우리의 정체성과 갖고 있는 것을 한국 사람들에게 자유롭게 보여줄 수 있는 행사였다”고 말했다.

    2015맘프추진위원회 강재현 위원장은 지자체가 예산 일부를 지원하고, 축제 사무국이 준비를 돕지만 콘텐츠에 대해서는 간섭하지 않고, 교민들이 자체적으로 만들어 나가는 점이 유효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유중근 국민대통합위원회 기획정책분과 위원장은 “다문화를 품는 것은 대한민국의 새로움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며 “맘프와 같은 좋은 사례가 다른 지역으로까지 퍼져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철승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대표는 “맘프가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지역민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이주민들이 지금보다 쉽게 지역사회의 문화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도영진 기자


http://www.knnews.co.kr/news/articleView.php?idxno=1162704
분류 :
신문
조회수 :
5245
등록일 :
2015.11.17
11:44:46 (*.47.52.122)
엮인글 :
http://mworker.or.kr/xe/382101/84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3821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92 신문 창원시, MAMF·K-POP월드페스티벌 안전관리계획 회의[2018. 9. 20] image 관리자 2018-09-20 11
1191 신문 우즈벡 대사관이 출입국사무소 유학생 폭행사건 합의종용 [노컷뉴스, 2018. 9. 6] image 관리자 2018-09-06 49
1190 신문 창원출입국사무소, 폭행 피해 유학생과 합의 [경남도민일보, 2018. 9. 6] 관리자 2018-09-06 46
1189 신문 외국인 유학생 체포과정서 폭행 출입국관리소 공무원 5명 입건[2018/08/31, 연합뉴스] 관리자 2018-08-31 78
1188 신문 "창원출입국외국인사무소, 폭행 피해자에 합의 종용" [경남도민일보 2018. 8. 31] image 관리자 2018-08-31 52
1187 신문 "창원출입국외국인사무소, 폭행 피해자에 합의 종용"[2018-08-30, 경남일보] 관리자 2018-08-31 51
1186 신문 유학생 폭행 창원출입국사무소, 해당국 대사관에 합의 종용 의혹[연합뉴스 2018. 08. 30] image 관리자 2018-08-31 53
1185 TV '유학생 폭행' 출입국사무소…대사관 통해 고소 취하 '압력' [JTBC 2018-08-29] 관리자 2018-08-31 49
1184 신문 "이주민 가요제 2차 예선" 26일 MBC경남홀[2018. 8. 23 오마이뉴스] 관리자 2018-08-26 79
1183 신문 '제9회 이주민가요제' 창원서 26일 2차 예선…13개 팀 선발[2018. 8. 25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8-26 82
1182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다문화가족 캠프[경남신문 2018. 08. 07] image 관리자 2018-08-08 146
1181 신문 박해 못 이겨 찾아온 난민…경남지역 올해 5명 인정,08월 01일, 전남일보 관리자 2018-08-01 149
1180 신문 경남 밀양 깻잎농장 사장, 외국인 여성근로자들 상습적 성추행, 성폭행 충격...'노동환경도 열악', 08월 01일, 비즈트리뷴 관리자 2018-08-01 148
1179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이주여성노동자들 "부끄럽고 창피하고 살고 싶지 않아", 08월 01일, 아시아뉴스통신 image 관리자 2018-08-01 128
1178 신문 불법체류자 잡는다고 '무차별 폭행'…법무부 출입국관리소, 외국인 유학생 사실 알고도 5일간 감금? , 08월 01일, 이투데이 image 관리자 2018-08-01 159
1177 신문 법무부 유학생 폭행,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주먹부터?, 08월 01일, 더 리더 image 관리자 2018-08-01 134
1176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폭로 “성적 수치심 느낀 행동 일삼아”, 08월 01일, 전자 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146
1175 신문 '밀양 깻잎농장' 성추행 "살 많이 쪘다며 엉덩이 만져" 살고 싶지 않아, 08월 01일, 아이뉴스 관리자 2018-08-01 131
1174 신문 깻잎농장 성추행, 농장주 만행 어땠나,08월 01일, 일간 투데이 image 관리자 2018-08-01 132
1173 신문 성추행·폭언·폭행·무보수…외국인 노동자 인권 침해 사례 공개,08월01일, 경향신문 image 관리자 2018-08-01 131
1172 신문 "멈추지 않는 외국인 폭력 피해, 인종차별의 민낯", 08월 01일,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106
1171 신문 성추행·상습 폭언과 폭행·무보수…설 곳 없는 외국인 노동자,08월 01일,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8-01 86
1170 신문 “가족위해 돈 벌러 한국 왔지 창녀 아니다”…밀양 깻잎농장 이주여성들 ‘눈물의 미투’, 08월 01일,헤럴드경제 image 관리자 2018-08-01 81
1169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깻잎 농장에서 외국인노동자 상대 상습 성희롱·성추행 있었다”, 08월 01일, 국민일보 image 관리자 2018-08-01 72
1168 TV "얼굴만 봐도 불법체류자 안다"…유학생 때려잡은 단속반, 08월 01일, JTBC 관리자 2018-08-01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