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으로보는상담소
  2. 언론으로보는상담소
  3. 언론으로보는이주민
  4. 정책자료
  5. 칼럼모음
  6. 10주년역사
  7. 동영상게시판
  8. 자료실

경남이주민센터, 밀양-남해 사례 고발 ... 출입국단속반의 집단폭행까지


 밀양 깻잎농장에서 일하던 여성 이주노동자들이 사용해온 화장실 입구와 변기통.
 밀양 깻잎농장에서 일하던 여성 이주노동자들이 사용해온 화장실 입구와 변기통.
ⓒ 경남이주민센터



"멈추지 않는 외국인 폭력 피해, 인종차별의 민낯을 고발한다."

경남이주민센터는 7월 31일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주노동자들이 근래에 당한 성추행·성희롱과 폭력·부당노동행위, 집단폭행 등 사례를 공개했다.

캄보디아 출신 여성노동자 A(25)씨와 D(24)씨는 밀양 깻잎농장에서 일해 왔다. 이들은 사용자인 ㄱ씨로부터 지속적인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ㄱ씨가 친구들을 위해 마련한 회식 모임에서 술시중을 강요 당했고,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살이 많이 쪘다'며 손으로 엉덩이와 허벅지를 움켜쥐어 친구들이 모두 웃어 수치심을 느꼈다고 했다.

또 A씨는 올해 4월 농장에서 쓰는 트럭 운전석을 청소하는 도중, ㄱ씨가 다가와 손으로 엉덩이를 때려 불쾌감을 느꼈다고 했다. 또 A씨는 올해 4월 ㄱ씨가 자신의 집에 오게 한 뒤 소파에 앉게 하고는 다리를 자신의 허벅지 위에 올렸다고 했다.

또 A씨는 지난 5월 물탱크 청소를 할 때 ㄱ씨가 손가락으로 자신의 엉덩이 사이를 찔렀고, 6월에는 ㄱ씨가 행사장에 가자고 해서 가서는 설거지와 음료수 서빙을 시켰다고 했다. A씨는 ㄱ씨가 휴대폰에 저장된 속옷 차림의 여성 사진을 보여주었다고 했다.

올해 3월 입사했던 D씨는 지난 4월 트럭 청소를 할 때 ㄱ씨가 와서 엉덩이를 때리고 지나갔고, 5월에는 물탱크 청소를 할 때 ㄱ씨가 와서 엉덩이를 때렸다고 했다.

또 A씨는 ㄱ씨가 자신의 농장이 아닌 다른 고추농장에서 이틀 동안 일을 시켰지만 임금을 주지 않았다고 했다. 또 이들은 "농장에서 숙소까지 20분 걸린다는 이유로 ㄱ씨가 컵라면 1개를 주었고 반찬도 없었다"며 "평소에도 형편없는 식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숙소 환경도 열악했다는 것. 이들은 "폐가나 다름 없는 허름한 농가를 이웃 농장의 여성노동자 2명과 함께 모두 4명이 함께 숙소로 지내도록 했고, 창문이 깨지자 ㄱ씨가 포장박스를 붙여 주었다"고 했다.

또 이들은 "화장실은 커다란 옹기를 땅에 묻은 것을 쓰게 하다 너무 불편하다고 하자 변기 뚜껑을 달아주었다"고 했다.

이주노동자 L(22. 방글라데시), K(22. 인도네시아), S(방글라데시)씨는 남해군에 있는 한 업체에서 일해 왔다. 이들은 근로계약서의 일터나 업종이 아닌 엉뚱한 장소에서 수시로 일해 왔다고 했다.

또 이들은 사업주 ㄴ씨의 사적인 일에 주기적으로 동원되었고, ㄴ씨와 관리자로부터 일상적인 폭력과 폭언 피해를 당했다고 했다. 이들은 "사장이 S씨의 다리를 수차례 걷어차 넘어 뜨렸고, '개XX' '씨XX' '죽고싶어' '사람이 아니야' 등의 폭언을 했다"고 밝혔다.

경남이주민센터는 출입국단속반이 외국인 유학생을 집단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우즈베키스탄 출신 유학생은 방학을 맞아 함안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도중 '불법체류자'로 오인한 출입국단속반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그 유학생은 닷새 동안 감금을 당했다고 했다. 그 유학생이 집단폭행을 당하는 장면은 CC-TV에 영상이 그대로 담기기도 했고, 경남이주민센터는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경남이주민센터는 "출입국단속반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또 한국 정부를 상대로 국가배상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고 했다.

 남해 한 업체에서 일해온 이주노동자가 사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남해 한 업체에서 일해온 이주노동자가 사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59444&CMPT_CD=P0001&utm_campaign=daum_news&utm_source=daum&utm_medium=daumnews


윤성효기자

분류 :
신문
조회수 :
360
등록일 :
2018.08.01
11:44:01 (*.221.5.42)
엮인글 :
http://mworker.or.kr/xe/420376/c6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4203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17 신문 이주노동자 '뒷돈'주고 한국행 여전 [2019.1.23 경남도민일보] image 관리자 2019-02-07 24
1216 신문 이주노동자 제도 개선 서둘러야 [2019.1.23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9-02-07 17
1215 신문 경남 이주노동자들 최대 가해자는? [2019.1.22 경남일보] 관리자 2019-02-07 14
1214 신문 도내 이주노동자 10명 중 1명 폭행 피해 [2019.1.22 경남매일신문] 관리자 2019-02-07 15
1213 신문 “사장님이 때려요” 폭행 시달리는 이주노동자들 [2019.1.22 경남신문] image 관리자 2019-02-07 19
1212 신문 폭행·성폭력에 노출된 경남 이주노동자들…가해 1순위는 '사장' [2019.1.22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15
1211 신문 이주노동자, '뇌물 입국'에 '일터 폭행' '여성 성폭력' 등 여전 [2019.1.22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16
1210 신문 경남에너지, ‘이주민과 함께하는 사랑의 김장나눔' 실시 [2018.12.07 투데이에너지] 관리자 2019-02-07 18
1209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이주민과 함께 김장 하기 행사' 개최 [2018.12.6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16
1208 신문 "불법체류 외국인 한시적 합법화해야" [1812.08 경남도민일보] image 관리자 2019-02-07 41
1207 신문 외국인 폭행혐의 단속 공무원들 불기소 [2018.12.3 경남도민일보] image 관리자 2019-02-07 7
1206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화재피해 이웃돕기 [2018.11.08 경남도민일보] image 관리자 2019-02-07 5
1205 신문 '김해 원룸 화재' 피해 동포 돕기에 이주민들도 동참 [2018.11.7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3
1204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김해 원룸 화재' 고려인 피해자 성금 전달 [2018.11.7 연합뉴스] 관리자 2019-02-07 3
1203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김해 원룸화재 피해가족에 성금 전달 [2018. 11. 7 노컷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3
1202 신문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김해 화재 피해자 성금 모금 [2018.10.25 경남신문] 관리자 2019-02-07 6
1201 신문 김해 원룸 화재 피해자 지원 '온정' [2018. 10. 24 노컷뉴스] 관리자 2019-02-07 5
1200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김해 원룸 화재 피해자 성금 모금[2018. 10. 24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9
1199 신문 다문화소년소녀합창단 '모두' 필리핀 공연[2018. 11. 13 경남CBS/노컷뉴스] image 관리자 2019-02-07 6
1198 신문 다문화소년소녀합창단 '모두'필리핀 공연 [2018. 11. 13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9-02-07 9
1197 TV Philippines 전문 상담 애나_다문화청소년합창단 진행까지 착착 [다큐에세이 그사람] 관리자 2019-01-04 86
1196 신문 전국 최대 다문화축제 '맘프'서 필리핀 문화 체험하세요 관리자 2018-09-30 318
1195 신문 국내 최대 문화 다양성 축제 '2018 맘프' 내달 5일 개막[ 2018. 09. 30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9-30 306
1194 신문 "다양한 문화와 만나 놀고, 먹고, 즐기자" [2018.09.28 오마이뉴스] image 관리자 2018-09-30 359
1193 신문 "한국식 차례도 익숙해요" 베트남인 서나래씨의 추석나기 [2018.09.25 연합뉴스] image 관리자 2018-09-30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