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으로보는상담소
  2. 언론으로보는상담소
  3. 언론으로보는이주민
  4. 정책자료
  5. 칼럼모음
  6. 10주년역사
  7. 동영상게시판
  8. 자료실

이주노동자 '뒷돈'주고 한국행 여전


경남이주민센터 조사서 20%
고용허가제 15년 처우개선 미흡


외국인 고용허가제가 시행된 지 15년이 흘렀지만 투명성과 합리성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이주민센터가 22일 발표한 경남지역 이주노동자 노동생활 실태 조사결과, 10명 중 2명은 비공식적 입국 경비인 '뇌물'을 주고 입국했다.


조사에 참여한 이주노동자 320명 중 21.3%(68명)는 한국에 일하러 오면서 뇌물을 줬다고 답했다. 고용허가제 취업자 216명 중 22.2%(48명)도 뇌물을 주고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송출비리를 막고자 2003년 고용허가제를 도입했으나 뇌물이 사라지지 않은 것을 보여준다.


특히 고용허가제 시행 15년이 흘렀음에도 이주노동자 처우 개선은 미흡했다. 업체가 여권이나 외국인등록증을 압류하는 행위도 여전했다. 고용허가제 입국자 중 5.9%(8명)는 회사가 여권, 7.4%(10명)는 외국인등록증을 보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주노동자들은 고용허가제에서 자율적 이직을 금지한 부분을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조사에서 응답한 고용허가제 문제는 자율적 사업장 변경금지(27.7%), 사업장 변경 횟수 제한(16.9%), 상여금이나 근속연수 불인정 등 한국인과 동등한 권리보장 안됨(16.2%), 가족 동반 입국 금지(12.3%) 순으로 나타났다.


이주노동자 평균임금은 211만 5400원으로 2015년(180만 4520원)보다 17.22% 올랐다. 그러나 합법 취업자 평균임금은 206만 1717원으로 미등록 취업자(225만 8143원)보다 약 20만 원 가까이 적었다. 취업자 68.4%는 30인 이하 소규모 기업에서 일하고 있어 저임금 문제 때문에 회사를 옮기고 싶다고 했다.


이주노동자들 13.1%는 일터에서 폭행을 당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 폭행 가해자는 사장(31.3%)이 가장 많았으며, 한국인 노동자(29.2%), 관리자(27.1%), 직장 내 이주노동자(8.3%) 순이었다.


 

성폭력에 노출된 여성 이주노동자도 있었다. 이주민센터는 "여성 이주노동자들의 성폭력 피해 조사에서는 전체 조사 참여 여성 20명 모두 성희롱 피해를 봤다고 했다"며 "성폭력 문항에는 '무응답'이 많아서 확률을 언급하는 것은 의미가 없으나 횟수를 8회라고 응답한 이도 있다"고 했다. 성희롱 가해자는 사장, 관리자, 한국인 동료가 각각 20.7%로 나타났고, 피해 유형은 성적 농담 37.0%, 신체 접촉 22.2%, 동침 요구와 성매매 요구가 각각 14.8%로 나타났다.


이주민센터는 "고용허가제 취업자들은 임금, 노동시간, 여권 소지 등에서 미등록 체류자보다 더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독소조항 해소 등으로 이주노동자 삶의 질을 개선하는 정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했다.


기사출처;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87817




분류 :
신문
조회수 :
754
등록일 :
2019.02.07
15:49:18 (*.221.5.42)
엮인글 :
http://mworker.or.kr/xe/421277/87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mworker.or.kr/xe/4212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62 신문 이주민 직접 정보 소외 없앤다 , 2월10일 , 경남도민일보, 우귀화 기자 관리자 2020-02-12 26
1261 TV “회사 오지 말라”…갈 곳 없는 중국인 2020년2월7일 KBS news 관리자 2020-02-07 68
1260 신문 '난민'이었던 홍세화 "난민 환대는 못할망정..." 12월18일,오마이뉴스 관리자 2019-12-27 75
1259 신문 "난민, 두려워말자" 등 창원-부산 '세계이주민의 날' 행사,12월17일,오마이뉴스 관리자 2019-12-27 68
1258 신문 경남이주민센터·K-water 김장 나눔, 도민일보, 11월28일 관리자 2019-12-27 69
1257 신문 국내 이주민선교단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기원 기도회 11월22일 노컷뉴스 관리자 2019-12-27 67
1256 신문 맘프 참여 이주민 "예산 더 늘었으면"11월29일 도민일보 관리자 2019-12-27 78
1255 신문 대성호 화재사고 이틀째…경남도 “선원가족 적극 지원” 11월20일 한겨레 관리자 2019-12-27 70
1254 신문 대성호 실종 베트남 선원 가족 한국으로…경남도, 여권·비자발급 지원,11월20일기사 관리자 2019-12-27 72
1253 신문 25만명 다녀간 다문화 축제 맘프…"사회통합과 소통에 기여" 11월28일기사 관리자 2019-12-27 65
1252 신문 2019 맘프(MAMF) 개막 10월25일, 연합뉴스 관리자 2019-11-06 131
1251 신문 "다문화 축제 '맘프', 함께 하면 정말 재미 있어요" 10월23일, 오마이뉴스 관리자 2019-11-06 90
1250 신문 아시아 13개국 참여'맘프'개최 10월25일, 경남매일 관리자 2019-11-06 55
1249 신문 13개국 문화 교류의 장…'2019 맘프' 창원용지공원서 개막 10월25일, 연합뉴스 관리자 2019-11-06 61
1248 신문 이주민 축제는 우리 모두의 축제, 10월25일,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9-11-06 61
1247 신문 '2019 맘프' 화려한 스리랑카 공연, 10월25일, 연합뉴스 관리자 2019-11-06 72
1246 신문 창원서 25~27일 국내 최대 문화 다양성 축제 ‘맘프’ 개최 10월24일, 서울신문 관리자 2019-11-06 213
1245 신문 '경남 맘프축제' 25일부터 "활짝" 10월23일, 프레시안 관리자 2019-11-06 84
1244 신문 이주민X한국인 다문화축제 '14살 맘프(MAMF)가 온다' 10월 23일, 노컷뉴스 관리자 2019-11-06 62
1243 신문 경남이주민센터 "외국인 노동자 수술 뒤 돌연사…의료사고 의심" 2019년9월9일 연합뉴스 관리자 2019-09-18 160
1242 신문 이주노동자 수술 뒤 치료 받다 사망, 진상규명 촉구 9월9일 / 오마이뉴스 관리자 2019-09-18 103
1241 신문 이주민들까지 나섰다... '反日 정서'고조 19.08.06 디지털 타임즈 관리자 2019-08-27 132
1240 신문 도내 이주민도 '일본 제품 불매' 한뜻19. 08.07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2019-08-27 128
1239 신문 도내 이주민 日 경제보복 규탄 19. 08 . 06 경남매일 관리자 2019-08-27 143
1238 신문 경남의 이주민들도 일제 불매 동참19.08.06 경남신문 관리자 2019-08-27 117